콘텐츠로 건너뛰기

벤투호, 월드컵 앞두고 아이슬란드와 치른 마지막 평가전 1-0 승리

  • 축구
송민규의 헤딩 골 장면

대한민국 아이슬란드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1-0 승리

골을 넣고 기뻐하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골을 넣고 기뻐하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벤투호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아이슬란드와 치른 마지막 평가전에서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친선경기에서 전반 33분 송민규(전북)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오는 21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 한국 대표팀이 치르는 마지막 실전이었다.

월드컵 출정식을 겸한 아이슬란드전을 마친 벤투 감독은 12일 오후 1시 기자회견을 열어 26명의 카타르 월드컵 최종명단을 발표한다.

이후 대표팀은 14일 오전 0시 25분 결전지 카타르로 떠날 예정이다.

아이슬란드는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8강에 올라 북유럽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팀이다.

다만,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62위로 한국(28위)보다 한참 낮고,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도 못했다.

게다가 FIFA가 정한 A매치 기간이 아니라 이번에 방한한 아이슬란드는 한국 K리그처럼 춘추제로 운영되는 자국 리그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려 전력이 평소보다 더 약했다.

같은 이유로 벤투호도 유럽파 주축 선수 없이 K리거 위주로 팀을 꾸려 아이슬란드와 맞섰다.

경기 주요 내용

송민규의 헤딩 골 장면
송민규의 헤딩 골 장면

벤투 감독은 평소 사용하던 포백 대신 스리백을 실험했다. 조규성(전북현대)과 송민규, 권창훈(김천상무)이 최전방에서 스리톱으로 나섰고 중원은 정우영(알사드)과 백승호(전북현대)가 책임졌다.

김영권(울산현대), 권경원(감바오사카), 박지수(김천상무)가 스리백으로 나란히 섰고 홍철(대구FC)과 윤종규(FC서울)가 좌우윙백으로 선발 출전했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뱝)가 지켰다.

안와골절 수술을 받은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정상 출전이 불투명한 가운데 손흥민이 진 상황을 대비한 ‘플랜B’ 성격이 강했다. 강팀을 상대로 수비를 더 강화하려는 의도가 뚜렷했다.

평소 쓰던 포메이션이 아니다보니 전반 초반에는 손발이 맞지 않았다. 패스미스가 자주 나오면서 상대에게 슈팅 기회를 헌납하기도 했다. 한국은 정우영, 홍철 등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과 연결되지 않았다.

경기를 주도하던 한국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권창훈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페널티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송민규가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가운데 벤투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나상호(FC서울), 손준호(산둥 타이샨)를 교체투입했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공세를 이어갔다.

후반 5분 윤종규 대신 김태환(울산현대)이 들어간데 이어 후반 17분에는 조규성, 홍철이 빠지고 오현규(수원삼성), 김문환(전북현대)이 투입됐다.

이미 교체카드 6장을 다 쓴 상황에서 후반 중반 이후 정우영이 몸에 불편함을 호소해 벤치로 들어왔다. 한국은 남은 20여분 동안 10명이 싸우며 수비 위주 경기 운영을 펼쳤다.

한국은 1명 부족한 상황에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동시에 아이슬란드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내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부상당한 박지수

부상당해 실려나가는 박지수
부상당해 실려나가는 박지수

한편 최종명단 발표 하루 전 중앙수비수 박지수(28·김천)가 쓰러졌다.

박지수는 11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친선경기에 선발로 나섰으나, 전반 44분 그라운드를 떠났다.

그는 한국이 1-0으로 앞선 전반 37분 상대 선수와 볼 경합 과정에서 넘어졌고, 발목이 돌아가 고통을 호소했다.

더 뛸 수 없다는 사인과 함께 들것에 실려 나온 박지수는 스태프에게 업혀 라커룸으로 향했다.

이후 전반 44분 조유민(대전)이 교체 투입돼 빈자리를 메웠다.

카타르 월드컵 실전을 앞둔 마지막 경기이자, 월드컵 최종 명단 발표 단 하루를 남겨 놓고 부상자가 나온 건 더없이 안타까운 일이다.

아직 정확한 상태는 알 수 없지만, 박지수의 부상이 심각하다면 꿈꿔온 생애 첫 월드컵 출전은 어려워질 수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국내파 위주로 마지막 소집 훈련을 진행한 대표팀에는 이미 ‘부상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였다.

지난 2일은 대표팀의 주장이자 정신적 지주인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 경기를 치르다 안와골절로 쓰러지는 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최근 얼굴을 보호하는 마스크를 쓰고서라도 월드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 역시 손흥민을 최종 명단에 발탁할 거란 뜻을 밝혔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