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손흥민 마스크 투혼… 입성 첫날부터 벤투호 훈련

  • 축구
훈련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

안와 골절 수술 후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는 손흥민

손흥민이 수술 후 왼쪽 눈을 보호할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고 있다.
손흥민이 수술 후 왼쪽 눈을 보호할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고 있다.

안와 골절상 수술을 받고 2022 카타르월드컵이 열리는 ‘약속의 땅’ 도하에 입성한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첫날부터 마스크를 착용하고 훈련에 나섰다.

그는 1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진행된 대표팀 공식 훈련에 등장했다.

팀과 함께 훈련장에 도착한 손은 붉은색 홈 유니폼을 입고 단체 사진 촬영을 한 뒤 준비해 온 마스크를 꺼내 착용했다.

그의 마스크는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은색으로 얼굴의 윗부분 반 정도를 가려 ‘쾌걸 조로’를 연상케 한다. 또 측면에는 그의 등번호 7번이 흰색으로 새겨졌다.

훈련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
훈련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

손흥민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동료들과 가볍게 볼을 주고받으며 마스크 상태를 수시로 점검했다.

김민재(나폴리),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등과 함께 공을 터치하는 등 몸놀림은 가벼워 보였다.

또 초반 15분 공개된 팀 훈련에선 동료들과 함께 러닝을 한 뒤 스트레칭에도 참여했다.

다만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듯 다소 불안한 모습이었다. 또 영상 30도가 넘는 무더위도 영향을 줬다.

대표팀 관계자는 “흥민이는 팀과 20여 분 훈련을 함께한 뒤 황희찬(울버햄튼), 김진수(전북)와 따로 회복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새벽 도하의 하마드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했다.

뿔테 안경을 쓴 손의 왼쪽 눈 주위는 여전히 부어 있었고, 수술 자국도 선명했다.

그는 “이제 왔으니까 몸 잘 만들어서 선수들과 잊지 못할 월드컵 만들고 돌아가고 싶다”고 입성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의 부상 회복 관련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파울루 벤투 감독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파울루 벤투 감독

또 부상 회복에 대해선 “아직 제가 말씀드릴 것은 없다.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항상 말했듯이 최선을 다해서 실망시켜드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일 마르세유(프랑스)와의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 도중 상대 선수와 충돌해 안와 골절상을 입은 손흥민은 4일 수술했다.

월드컵 출전이 불투명한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으나, 마스크 투혼을 발휘하며 출전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다만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대표팀 관계자도 손흥민의 몸 상태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마스크 승인 절차도 남았다.

마스크를 벗고 찍은 단체 사진 촬영에서도 여전히 왼쪽 눈 주위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6시(한국시간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에 도전한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