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오레올·허수봉·전광인, 폭발적 54득점…현대캐피탈 굳건한 2위

  • 배구
현대캐피탈 전광인, 최민호가 KB손해보험 니콜라를 가로막고 있다.

현대캐피탈, KB 손해보험에 3-1로 승리

현대캐피탈 에이스 허수봉이 18득점으로 활약하며 3연승을 이끌었다.
현대캐피탈 에이스 허수봉이 18득점으로 활약하며 3연승을 이끌었다.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오레올, 허수봉, 전광인으로 편성된 삼각편대가 54득점을 합작하는 파괴력을 앞세워 KB손해보험을 꺾고 3연승 신바람을 냈다.

반면 KB손해보험은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연패가 시작된 것도 지난달 8일 1라운드 현대캐피탈전이었다.

현대캐피탈은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홈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점수 3-1(25-20 25-15 25-27 26-24)로 꺾었다.

승점 3을 보탠 2위 현대캐피탈(승점 21·7승 4패)은 선두 대한항공(승점 25·8승 2패)를 추격하며 3위 한국전력(승점 17·6승 4패)과 4위 OK금융그룹(승점 16·5승 5패)의 추격을 따돌렸다.

5위 우리카드(승점 10·4승 5패), 6위 KB손해보험(승점 9·3승 7패), 7위 삼성화재(승점 7·2승 8패)는 하위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오레올(19점), 허수봉(18점), 전광인(17점), 최민호(10점) 등 공격이 골고루 터졌다.

KB손해보험 니콜라는 양 팀 최다인 23점을 찍었으나 국내 선수들의 도움이 부족했다.

서브 득점(10-3)에서 앞선 현대캐피탈은 KB손해보험의 수비 라인을 흔들었고 블로킹 철벽까지 세웠다. 가로막기 수에서 14-10으로 앞섰다.

특히 1세트 승부처마다 현대캐피탈의 블로킹이 빛났다.

18-16에서 오레올은 니콜라와의 1대1로 맞대결에서 공격 흐름을 완벽히 예측해 공격을 차단했다.

경기 주요 내용

현대캐피탈 전광인, 최민호가 KB손해보험 니콜라를 가로막고 있다.
현대캐피탈 전광인, 최민호가 KB손해보험 니콜라를 가로막고 있다.

세트 막판엔 원 포인트 서버 이시우가 강력한 서브를 날렸고 KB손보 황택의가 밀어 넣기를 시도했으나 전광인이 막으면서 매치 포인트를 쌓았다.

전광인은 곧바로 니콜라의 백어택까지도 쳐내며 세트를 마무리했다.

홈 팬들의 환호와 함께 현대캐피탈의 기세는 더 올랐다.

2세트 6-6에서 전광인이 백어택과 퀵오픈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한 뒤 니콜라의 공은 코트를 벗어나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전광인은 2세트에서 6득점을 올리면서도 공격 성공률 100.0%로 엄청난 집중력을 보여줬다.

KB손해보험은 서브 감각이 뒤늦게 살아나면서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냈다.

니콜라가 25-25에서 강력한 대각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를 쌓았고 신승훈이 서브 에이스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도 내주나 싶었으나 막판 저력을 발휘했다.

24-24에서 오레올의 오픈 득점과 니콜라의 공격 아웃이 교차하며 승리를 챙겼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