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키움 사령탑 출신 두 단장의 스토브리그 첫 작품, KIA-한화 2대1 트레이드

  • 야구
키움 히어로즈 사령탑 시절 손혁(좌) 단장과 장정석(우) 단장

KIA-한화 2대1 트레이드

키움 히어로즈 사령탑 시절 손혁(좌) 단장과 장정석(우) 단장
키움 히어로즈 사령탑 시절 손혁(좌) 단장과 장정석(우) 단장

KIA 타이거즈한화 이글스가 투수 한승혁(29), 장지수(22)와 내야수 변우혁(22)을 맞바꾸는 2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변우혁은 북일고를 졸업하고 지난 2019년 1차 지명을 받고 한화에 입단한 뒤 프로 통산 2시즌 동안 50경기에 출전해 28안타(4홈런) 10타점 12득점 타율 0.246, OPS 0.681을 기록한 잠재력 큰 거포 내야수다.

파이어볼러 한승혁은 덕수고를 졸업한 지난 2011년 KIA에 1라운드로 입단한 뒤 프로 통산 9시즌동안 228경기에 출전해 18승 24패 2세이브 19홀드, 평균자책점 5.84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24경기 중 16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는 등 선발과 불펜 모두 가능한 자원이다.

특히 올 시즌 선발 경기에서 100구 내외의 투구수에도 시속 140km 후반대의 패스트볼을 구사하는 등 선발투수로 활용 가능한 스태미너를 보유하고 있다.

장지수는 2000년생의 군필 투수로, 성남고를 졸업한 뒤 2019년 2차 2라운드 20순위로 KIA에 입단한 유망주 투수다.

프로 통산 3시즌 동안 23경기에 출전해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5.23에 그쳤지만 성장 가능성 높은 투수로 미래가 촉망된다.

트레이드가 된 이유

한화 변우혁이 안타를 치고 있다.
한화 변우혁이 안타를 치고 있다.

KIA는 변우혁의 영입으로 우타 거포 내야수에 대한 갈증을 풀었다.

KIA 측은 “변우혁 영입으로 장타력을 갖춘 우타 내야수를 보강하게 됐다”면서 “1,3루 모두 가능한 코너 내야수로서, 군 복무까지 마친 선수라 활용폭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이글스는 유망주 중복 포지션 문제를 해결하면서 선발과 불펜 모두 가능한 투수 자원과 젊은 군필 상위 라운더 투수를 확보하며 마운드를 강화했다.

한화 손 혁 단장은 “한화이글스가 강팀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선발투수 강화를 위한 뎁스 보충이 필요하다”며 “현재 구단의 젊은 선발진들은 변수가 많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선발로테이션에서 역할을 할 수 있고, 불펜까지도 가능한 투수자원이 필요했다”고 이번 트레이드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한승혁 선수는 빠른 구속을 가진 불펜 자원으로, 지난 시즌 16경기에 선발 출장 경험까지 갖춘 선발 가능 자원으로 어린 선수들이 많은 우리 팀 마운드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라며 “두 투수의 가세로 구단의 투수진 뎁스가 한 층 두터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IA 한승혁이 역투하고 있다.
KIA 한승혁이 역투하고 있다.

변우혁을 보낸 데 대해 손 단장은 “한화에는 변우혁 선수처럼 중복된 포지션에 유망주들이 많다” 며, “그동안 주전으로 성장한 유망주들에 가려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는데,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많은 기회를 부여받고 성장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트레이드는 차례로 키움 사령탑을 맡았던 장정석 KIA 단장과 손 혁 한화 단장이 만들어낸 스트브리그 첫 작품. 장 단장과 손 단장은 과거 넥센 시절 프런트와 코치로 한솥밥을 먹었다. 손 단장이 장 단장에 이어 키움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