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허웅, 이승현 18점씩 활약’ KCC, 삼성 잡고 연패 탈출

  • 농구
경기를 마치고 승리한 KCC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KCC, 삼성에 78-72로 승리

삼성 골 밑을 돌파하는 KCC 허웅
삼성 골 밑을 돌파하는 KCC 허웅

전주 KCC이지스가 어렵게 2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KCC는 21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과 원정경기에서 78-72로 승리했다.

2연패에서 벗어난 KCC는 5승8패를 만들며 공동 8위에서 단독 8위를 기록했다.

7위 수원 KT, 6위 창원 LG 추격도 다시 시작했다.

경기 전 전창진 KCC 감독은 “어떻게든 5할 승률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 승리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이날 KCC는 4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라건아가 18점 18리바운드로 골밑 중심을 잡았고, 허웅은 3점슛 3개 포함 18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승현도 18점, 정창영은 11점을 올렸다.

삼성은 마커스 데릭슨이 18점, 국내선수로는 이원석과 신동혁이 10점씩 분투했지만 막판 힘 싸움에서 밀렸다.

삼성은 7승7패를 기록 중이다.

경기 주요 내용

손바닥을 서로 마주치는 KCC 라건아(좌)와 이승현(우)
손바닥을 서로 마주치는 KCC 라건아(좌)와 이승현(우)

KCC는 초반 분위기부터 압도해 나갔다.

허웅의 3점슛 이후 송동훈, 이승현, 라건아가 돌아가면서 득점을 올려 18-4를 만들었다.

삼성 신동혁에게 3점슛을 내준 이후에는 허웅이 외곽포로 맞불을 놓았다.

KCC는 1쿼터 막판 홀리스 제퍼슨이 득점인정반칙까지 얻어내 30-16으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2쿼터는 삼성의 추격타임이었다.

2쿼터 중반께 이정현이 영리하게 3점 반칙을 획득해 25-36으로 쫓아갔고, 이후 데릭슨의 3점포를 앞세워 30-40으로 따라붙었다.

또 이동엽과 이정현, 신동혁이 폭풍 추격 득점을 기록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KCC는 마지막 공격 찬스에서 터진 허웅의 득점을 위안으로 삼았다.

경기를 마치고 승리한 KCC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경기를 마치고 승리한 KCC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이 허웅의 득점이 큰 역할을 했다. 흔들리던 KCC를 힘나게 했다.

3쿼터를 42-36으로 시작한 KCC는 빠른 속공과 7분18초 송동훈의 3점포로 48-38, 다시 두 자릿수차를 만들었다.

라건아의 리바운드도 위력을 발휘했다. 라건아의 골밑슛으로 50점째를 기록한 KCC는 이승현, 정창영의 득점까지 터지면서 3쿼터를 60-51로 마무리했다.

4쿼터 초반 KCC는 60-55 추격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허웅의 3점포로 분위기를 바꿨다.

이어 이승현의 골밑슛, 라건아의 자유투로 다시 격차를 벌렸다. KCC는 4쿼터 중반까지 10점차 이상 리드를 이어갔다.

KCC는 순간 집중력이 흔들려 67-69 추격을 내줬다. 하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2분여 정창영이 중요한 자유투 득점을 집어넣었다.

이어 이승현이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하며 결국 어렵게 리드를 지켜내 연패에서 벗어났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