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150점 돌파’ NBA 새크라멘토, 브루클린에 32점 차 대승

슛을 던지고 있는 케빈 듀란트

새크라멘토, 브루클린에 153-121 승리

새크라멘토의 테런스 데이비스(좌)와 도만타스 사보니스(우)
새크라멘토의 테런스 데이비스(좌)와 도만타스 사보니스(우)

미국프로농구(NBA) 새크라멘토 킹스가 150점을 넘기는 화력을 과시하며 브루클린 네츠에 32점 차 대승을 거뒀다.

새크라멘토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킹스의 골든1 센터에서 열린 2022-2023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브루클린을 153-12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7번째 승리를 거둔 새크라멘토(6패)는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PO) 진출권인 8위까지 올라섰다.

반면 브루클린(6승 9패)은 연패를 당하며 동부컨퍼런스 12위로 내려앉았다.

벤치에서 출격한 테런스 데이비스가 3점 10개 중 7개를 꽂아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1점을 폭발했다.

데이비스 외에도 도만타스 사보니스(17점), 디애런 폭스(15점) 등 6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르게 활약했다.

경기 주요 내용

브루클린의 케빈 듀란트
브루클린의 케빈 듀란트

브루클린 네츠에서는 케빈 듀란트가 27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48.8%의 성공률로 20개나 터진 새크라멘토 킹스의 3점 세례를 당해내진 못했다.

1쿼터까지만 해도 36-30으로 근소하게 앞섰던 킹스는 2쿼터부터 폭발하며 73-54로 본격적으로 격차를 벌렸다.

2쿼터 3점 2개 적중하며 활약을 예고한 데이비스는 3쿼터에도 3점 세 방을 터뜨리며 외곽 공격을 주도했다.

여기에 트레이 라일스가 3점포를 지원하며 4쿼터를 시작하기 전에 이미 스코어를 115-82로 만들었다.

이후 데이비스의 바통을 이어받은 말리크 몽크가 11점을 퍼부으며 킹스는 4쿼터에도 38점을 폭발했고, 종료 40초 전에 데이비스의 7번째 3점이 림을 가르며 153점째를 완성했다.

경기 기록

슛을 던지고 있는 케빈 듀란트
슛을 던지고 있는 케빈 듀란트

새크라멘토 킹스는 이날 승리로 4연승을 질주했고 7승6패를 달성해 서부 컨퍼런스 8위에 위치했다.

브루클린은 6승9패로 동부 컨퍼런스 12위에 랭크됐다.

이날 킹스는 테렌스 데이비스가 3점슛 7개를 곁들여 31득점했고 9리바운드 4도움을 기록했다.

케빈 휴어터도 7개의 3점슛을 시도해 5개를 꽂아넣었다. 도맨타스 사보니스도 17득점 7리바운드 7도움을 기록하며 제몫을 해냈다.

네츠에서는 케빈 듀란트가 27득점을 올리며 15경기 연속 25득점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카이리 어빙의 부재 여파가 이어졌다. 듀란트 이외에 공격 옵션이 부족했다.

킹스는 야투 성공률도 60%(93개 중 56개 성공)에 달했다. 반면 브루클린은 49%(81개 중 40개 성공)에 그쳤다.

킹스는 브라운 감독 부임 이후 알찬 보강을 이어가며 탄탄한 로스터를 구축해냈다.

데뷔 6년 차를 맞이한 팍스의 기량이 완전히 만개한 가운데 지난 시즌 도중 합류한 사보니스가 매일 밤 더블더블 활약을 펴치며 골밑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여기에 이적 후 리그 최고 슈터로 거듭난 허더와 루키 키건 머레이도 빠르게 팀에 녹아들고 있다.

그 결과, 시즌 개막 후 새크라멘토는 현재 7승 6패로 서부컨퍼런스 8위에 올라 17년 만의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키우고 있다.

4연승의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킹스는 18일 샌안토니오 스퍼스와 홈 경기에서 2021년 3월 이후 처음으로 5연승에 도전한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