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59점 폭격’ 조엘 엠비드, 공수겸장 올스타의 귀환

슛을 하고 있는 조엘 엠비드

조엘 엠비드의 활약상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는 조엘 엠비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는 조엘 엠비드

우리가 알던 그가 돌아왔다. 필라델피아조엘 엠비드(28, 213cm)가 가공할만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14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2022-2023 NBA 정규시즌 유타 재즈와의 홈 경기에서 105-98로 승리했다.

2연승의 상승세. 그 중심에는 조엘이 있었다.

전날 애틀랜타 호크스와 경기에서 그는 시즌 하이인 42점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다.

3점슛을 1개 밖에 넣지 못했지만 능수능란한 자유투 획득 기동(FT 13/16)으로 손쉽게 득점을 쌓았다.

이어진 유타와의 경기에서는 더욱 강력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7분여를 출전했던 그의 최종 기록은 무려 59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날 역시 3점슛은 1개를 성공하는 데 그쳤지만 자유투로만 무려 20점(24개 시도)을 뽑아내는 탁월한 자유투 획득 능력을 선보였다.

여기에 더 놀라운 점은 무려 7개의 블록슛을 기록, 림 프로텍터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

종료 3분 여를 남기고 2점 앞선 접전 상황에서 라우리 마카넨의 공격을 저지하는 블록슛은 단연 압권이었다.

그의 종전 커리어하이 득점은 50점으로 NBA 커리어 7시즌 동안 두 차례 50점을 기록한 바 있다.

초반부터 범상치 않은 득점력을 뽐내며 체육관의 데시벨을 끌어올렸던 엠비드는 4쿼터 종료 4분 17초 전, 자유투를 성공하며 종전 개인 최다인 50점을 뛰어넘는 최다득점 기록을 달성했다.

필라델피아 홈 관중들은 압도적인 화력을 뽐낸 그를 향해 MVP 챈트를 보냈다.

이후에도 그는 꾸준히 득점을 쌓았고, 이 기세라면 커리어 최초 60점 돌파까지 넘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의 득점 행진은 ’59점’에서 멈춰섰다.

조엘 엠비드의 기록

슛을 하고 있는 조엘 엠비드

슛을 하고 있는 조엘 엠비드

기록 전문 매체 ‘스탯뮤즈(StatMuse)’는 지난 24시간 동안 엠비드는 총 101점 21리바운드 14어시스트 9블록슛의 기록을 남겼다고 소개했다.

2경기에서 그의 평균 기록은 50.5점 10.5리바운드 10어시스트 1.5스틸 4.5블록슛이다.

그야말로 ‘어나더 레벨’.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공수겸장 완전체의 위용을 되찾았다.

필라델피아는 조엘을 앞세워 7승 7패로 올 시즌 처음으로 5할 이상 승률을 기록했다.

원투펀치의 한축을 도맡고 있는 제임스 하든이 부상에서 돌아오려면 아직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필라델피아가 현 시점에서 순위를 더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그의 활약은 필수요소다.

부상을 딛고 돌아와 기어를 올리기 시작한 그가 지금의 퍼포먼스를 유지할 수 있을 지가 팬들에게 궁금중이다.

조엘과 필라델피아의 행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른 최신 스포츠 뉴스 바로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