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MLB)벌랜더, 9번째 도전에서 WS 통산 첫 승

MLB 벌랜더 최신 뉴스3
MLB 벌랜더 최신 뉴스3
저스틴 벌랜더(39·휴스턴 애스트로스)가 9번째 도전 끝에 월드시리즈(WS) 개인 통산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벌랜더가 WS 악몽에서 탈출하면서 휴스턴은 2017년 이후 5년 만이자, 창단 후 두 번째 WS 우승에 1승만 남겼다.
휴스턴은 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WS 5차전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3-2로 꺾었다.

7전 4승제의 WS에서 휴스턴은 3승(2패)을 먼저 챙겼다.
2009년 이후 13년 만에 필라델피아에서 벌인 WS 3∼5차전에서 방문팀 휴스턴은 2승(1패)을 얻었다.
WS 6~7차전은 휴스턴의 홈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다.

MLB 벌랜더 최신 뉴스2
MLB 벌랜더 최신 뉴스2

5차전 승리 투수는 벌랜더였다.

벌랜더는 5이닝을 4피 안타 1실점 6탈삼진으로 막았다.


올해 WS 1차전에서 5이닝 6피안타 5실점하고 물러나는 등 이날 전까지 개인 통산 8경기에 승리 없이 6패, 평균자책점 6.07의 지독한 WS 징크스에 시달렸던 벌랜더는 ‘8전 9기’에 성공했다.
벌랜더의 WS 성적은 9경기 1승 6패 평균자책점 5.63이 됐다.


이날 휴스턴은 1회 초 선두 타자 호세 알투베의 중견수 쪽 2루타에 이은 헤레미 페냐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벌랜더는 1회말 필라델피아 1번 타자 카일 슈워버에게 2구째 시속 150km 직구를 통타당해 ‘선두 타자 홈런’ 을 허용했다.


MLB닷컴 사라 랭스 기자는 “슈워버의 선두타자 홈런은 WS 역대 26번째” 라고 전했다.
하지만, 벌랜더는 추가 실점 없이 5회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휴스턴은 4회초 터진 페냐의 좌월 솔로포로 2-1 역전에 성공했고, 벌랜더는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페냐는 ‘WS에서 홈런을 친 첫 번째 신인 유격수’로 기록됐다.

MLB 벌랜더 최신 뉴스

휴스턴은 8회초 알투베의 볼넷, 페냐의 우전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요르단 알바레스의 1루 땅볼로 추가점을 뽑았다.
필라델피아 1루수 리스 호스킨스는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하면서 홈 송구를 시도하지 못했다.
필라델피아는 8회말 볼넷 2개로 얻은 무사 1, 2루에서 터진 헤안 세구라의 우전 적시타로 2-3, 한 점 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이어진 1사 1, 3루에서 브랜던 마시가 삼진, 슈워버가 1루 땅볼로 돌아서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휴스턴 마무리 라이언 프레슬리는 1⅔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개인 통산 첫 WS 세이브를 챙겼다.
9회말 1사 후 J.T. 리얼무토의 우중간 담 상단을 향해 날아간 타구를 높이 뛰어올라 잡아낸 휴스턴 중견수 채스 매코믹의 호수비도 돋보였다.

양 팀은 하루 쉬고서 휴스턴으로 이동해 한국 시간으로 6일에 6차전을 벌인다.
6차전 선발은 잭 휠러(필라델피아), 프람베르 발데스(휴스턴)다.
둘은 지난달 30일 2차전에서도 선발 맞대결을 펼쳤고, 6⅓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발데스가 휠러(5이닝 6피안타 5실점 4자책)에게 완승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